fehqe8 | sa.yona.la ヘルプ | タグ一覧 | アカウント登録 | ログイン

fehqe8

추위

으으

返信

춥군.. 외풍이 심해서 평소처럼 놔두니 집안이 15도에서 올라가질 못하더라. 뭐, 좀 막고 본다.

投稿者 fehqe8 | 返信 (0)

곰은 어제도 잠 못 이루고~

返信

¨어제도 잠을 이루지 못했다는 곰돌이는 자신의 가슴을 칼로 찔러 보며 말을 이어나갔다.

"겨울이 오자 제 심장은 추위에 얼어붙어 더욱 차갑게 식어버렸습니다. 보세요, 이젠 칼로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아요. ……더욱 놀라운 건 이런 심장을 가지고도 여전히 살아있다는 점이랍니다."

곰은 잠시 말을 놓고 허공을 바라보다가 다시 이어 말하길,

"슬픔을 잊으려 하면 따뜻했던 심장도 잊어버릴 까 두렵고, 두려움을 가라앉히고자 독하게 나가면 더욱 심장이 차가워지는 것 같으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 까요?"

그가 이 말을 하는 동안 칼은 냉랭한 눈과 함께 나를 노려보고 있었다…


<넋 나간 뻘곰으로 뻘글 이어보기>

뻘곰은 냅다 곰돌이의 뺨을 후려치고 태클을 걸어 넘어뜨리고는 손에 들린 칼을 빼앗아 그의 가슴을 연신 후벼파며 나직히 중얼대었다.

"피¨ 나와¨ 피¨ 나와¨"


..ㅡㅡ;;

投稿者 fehqe8 | 返信 (0)

춥군

返信

안팎으로 말이지.. 그래서 우유죽을 끓여봤는데.. 결과로 나온 건 이상한 밥ㅡ,.ㅡ

投稿者 fehqe8 | 返信 (0)

API | 利用規約 |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|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(C) 2018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